GOALCLUB / LEGEND / MICHAEL JORDAN                                                 

​팀 스 토 리

MJ-2. 실패는 항상 나를 더욱 노력하게 만든다

FAILURE ALWAYS MADE ME TRY HARDER THAN NEXT TIME
-I CAN'T ACCEPT NOT TRYING ON MICHAEL JORDAN


 

“코치님, 저는 당신이 실수했다는 것을 알게 해주고 싶었어요.”

2009년 9월 11일, 미국 메사추세스주 스프링필드에서 열린 2009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마이클 조던이 남긴 한마디. 당시 조던이 남긴 명예의 전당 입성 소감은 자신을 이 자리까지 오게 해준 사람들에 대한 ‘감사’보다는, 평생을 승부사로 살아온 자신의 경쟁의식과 폄하로 인식돼 많은 비난을 받았다.

이 글은 마이클 조던이 언급한 ‘코치의 실수’부터 시작하고자 한다. 그 실수가 없었다면 오늘날 우리는 승부사 마이클 조던과, 그가 이뤄낸 수많은 명장면들을 만나볼 수 없었을 것이며, 미국 프로농구(NBA) 역시 지금의 위상을 차지하지 못했을 테니 말이다.

조던의 농구 인생은 도전과 경쟁, 증명의 연속이었다. 큰 벽에 맞서 이를 넘고자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고, ‘과연 될까?’라는 세간의 의문을 일축시키는데 성공해왔다. 그렇다면 농구선수 마이클 조던이 맞았던 첫 난관은 무엇이었을까?

첫 좌절

시간은 고등학생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혀를 길게 내밀고 상대편 위로 덩크를 꽂던 23번도, 농구 좀 한다는 학생들이면 누구나 한번쯤 신었을 에어조던 시리즈도 없던 그 시절, 마이클이 레이니 고등학교 2학년 재학 중일 때의 일이다.

주(州) 토너먼트 대회에 나갈 학교 대표팀이 발표되던 날이었다. 떨리는 마음으로 라커룸 알림판으로 향한 조던은 대표팀 명단을 훑어봤다. A…B…C…D… 알파벳 순서대로 정렬된 명단에 ‘J’는 없었다.

탈락.

조던이 태어나서 맛본 첫 좌절이었다.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키는 작았지만, 평소 열심히 준비했기에 내심 기회가 오리라 기대했던 터였다. 조던을 더 화나게 한 건 동고동락해온 친구, 리로이 스미스(Leroy Smith)가 선발됐다는 사실이었다. 좌절감과 질투심에 마이클은 한동안 연습에 나가지 않았다. 코치와도 말하지 않았다. 한 인터뷰에서는 “집에 가자마자 통곡을 했다” 고도 말했다.

이 사건이 그에겐 큰 자극이 됐다. 스스로 ‘실패’를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된 계기가 됐던 것이다. 코칭스태프에게 그 선택이 틀렸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훗날 그가 유명해진 뒤, 이 일은 더 화제가 되어 부모님들이 실패한 아이를 위로할 때 가장 자주 쓰이는 일화가 됐다. “마이클 조던도 팀에서 탈락한 시절이 있었어”라고 말이다. 기자들도 당시 조던을 탈락시킨 코치에게 묻곤 했다.

“왜 그때 마이클을 탈락시키셨습니까?”

“선택의 여지가 없었습니다. 팀에 키 큰 선수가 한 명이라도 더 필요했으니까요. 조던이 (탈락 사실을) 받아들이기 힘들었을 것이란 걸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땐 그가 얼마나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 모르는 시점이었습니다.”

조던을 지도했던 프레드 린치(Fred Lynch) 코치의 말이다. (사실, 조던을 탈락시킨 장본인은 팀을 총괄하고 있던 클리프튼 허링이었는데, 그는 조던이 유명해진 뒤 이 질문을 하도 많이 들어 한동안 대답을 하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실제로 리로이 스미스는 198cm(6피트 6인치)로 고등학생치고는 꽤 키가 컸던 반면, 조던은 180cm(5피트 10인치)도 되지 않는 작은 선수였다. 여러 스카우팅 리포트와 캠프 관계자들의 의견을 종합해봤을 때 조던이 두각을 나타냈던 부분은 민첩함과 개인기였다. 하지만 코칭스태프는 토너먼트와 같은 단기전에서는 가드가 한 명 더 있는 것보다는, 신장이 더 큰 선수를 데려가는 것이 유리할 것이라 판단했다. 이미 팀에 가드가 8명이나 더 있었다.

결국 조던은 그 대회에서 대표선수들의 가방이나 들어주는 신세가 됐다. 아마 이때도 그는 승부욕을 불태우고 있었을 지도 모른다. “언젠가는 꼭 최고의 선수가 되겠어”라고 다짐하며 말이다.

조던은 프로선수가 된 뒤에도 그 시절을 잊지 않았다.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떠올리며 동기부여에 활용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없어야 한다’고 굳게 다짐한 것이다. 

조던의 경쟁 의식은 때때로 동료들조차 지치게 만들 정도였다. 그는 자신이 밀리고 있다는 것에서 동기부여를 얻고, 이를 발전의 ‘계기’로 활용하곤 했는데, 고교 시절의 좌절도 그 중 하나였던 것 같다. ⓒ gettyimages/멀티비츠

>> 사진

“힘들어질 때면 전 눈을 감고 그때를 떠올리곤 하죠. 대표선수 명단에 제 이름이 없었던 걸 확인하던 그때를요. 그러면 다시 열심히 해야겠다는 의지가 생겼죠.”

올랜도 매직의 부사장(Vice President) 팻 윌리엄스(Pat Williams)는 이 일화를 통해 마이클 조던의 집념과 야망을 볼 수 있었다고 한다. 저서 「마이클 조던처럼 되기(How to be like Mike)」에서는 “빌 러셀(Bill Russell)도 고등학교 3학년 때 2진으로 내려간 경험이 있었다. 조던과 러셀 모두 최초의 좌절로 인해 맹렬한 야망을 갖게 됐다”라고 서술했다.

대표팀 탈락 일화에서도 볼 수 있듯, 조던은 타고난 농구 천재는 아니었다. 소질은 있었지만, 농구를 하기에는 키가 너무 작았던 아이였다. 조던은 1963년 2월 17일, 아버지 고(故) 제임스, 어머니 들로리스 사이에서 5남매 중 넷째로 태어났다. 부모님에 대한 지인 및 기자들의 평가에서 한결 같이 빠지지 않는 부분이 있는데, 바로 ‘근면함’과 ‘겸손함’이었다.

이들 부부는 조던이 5살이 되던 1968년, 뉴욕 브루클린에서 노스캐롤라이나 윌밍턴(Wilmington)으로 이주했는데, 조던의 대성공 덕분에 누린 ‘부(富)’를 논하지 않아도 충분히 어려움 없이 지낼 수 있을 만큼의 재산을 모은 자수성가(自手成家)형 가정이었다. 퇴역공군이었던 제임스 조던은 전기기기 제조업체였던 제너럴 일렉트릭(General Electric)에서 수리공으로 입사해 부장까지 승진했고, 들로리스는 유나이티드 캐롤라이나은행(United Carolina Bank)에 금전 출납계 직원으로 입사해 고객상담 책임자까지 승진한 뒤 은퇴했다. 부모님의 영향 덕분에 교육에 있어 자녀들은 큰 어려움 없이 성장할 수 있었고, 외부적인 차별도 크게 겪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이러한 부모님과는 달리, 10대 중반까지 조던의 이미지는 말썽꾸러기였다. 형들과 누나가 일찌감치 아르바이트로 생활비를 보태는 등 성실했던 반면(심지어 여동생도 고등학교를 3년 만에 마치고 오빠와 같은 해에 대학에 입학했다), 조던은 공부는 멀리한 채 노는 데만 집중했다. 새 학기 첫 날 수업 도중에 땡땡이를 쳤다가 3일 근신 처분을 받는 등 어머니가 학교에 불려가기 일쑤였다.

너무 게을렀던 나머지, 아버지가 “저 녀석은 차라리 운동선수가 된 게 다행이라 느껴질 정도”라고 놀리기도 했다. 어머니 역시 “공장 같은 곳에 취업했다면 굶어죽었을 지도 모른다”라고 거든다. 어머니는 조던이 시킨 일을 하지 않으면 용돈을 안 주곤 했는데, 그래서 조던은 늘 무일푼이었다는 형제들의 증언도 있다. 그래도 조던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농구공이든 야구공이든, 던질 수 있는 것만 있으면 만족했다는 후문이다.

운동에 있어 조던은 야구나 미식축구 등 구기 종목에서 소질을 보였다. 처음 재미를 느낀 운동은 야구였다. 로베르토 클라멘테(Roberto Clemente)를 좋아했던 아버지의 영향 덕분이었다. 투수였던 마이클은 여러 차례 완봉승을 따내며 1975년 남부소년야구연맹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고, 윌밍턴 리틀리그 MVP가 됐을 정도로 실력이 출중했다. 고등학생 때까지도 학교 야구 선수를 병행했었고, 그를 야구특기자로 스카우트하려는 대학교도 있었을 정도였다.

미식축구에서는 쿼터백을 맡았다.

저명한 농구해설자이자, 시카고 불스와 워싱턴 위저즈에서 마이클과 호흡을 맞췄던 덕 콜린스(Doug Collins) 감독은 “처음 봤을 때부터 조던은 몸이 제법 좋은 편이었다. 그는 풋볼 선수의 몸(football body)을 갖고 있었다”라고 회고했다.

그가 가장 싫어했던 운동은 수영이었다. 7살 때 친구와 근처 바닷가에 놀러갔다가 파도에 휩쓸려 봉변을 당할 뻔했다. 그 뒤로는 어떤 일이 있어도 물가에는 잘 가지 않았다고,

그 중 조던이 열정을 가장 불태웠던 종목은 바로 농구였다. 12살 때 어머니의 권유로 농구를 시작했다. 오늘날 부모들은 자녀들이 키가 자라는 마음에서, 혹은 협동심을 길러주기 위해 농구나 축구 등의 과외활동을 고려하지만 들로리스가 마이클 손에 농구공을 쥐어준 이유는 따로 있었다. 야구 리그가 쉬는 동안 조던이 밖에서 행여 말썽을 피우진 않을까 걱정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어머니는 아들을 동네에서 운영하던 유소년 농구교실에 보냈던 것이다.

조던은 농구도 곧잘 했다. 학교 대표팀 탈락 사건 외에도 조던으로 하여금 더 열심히 하고, 실력을 향상시킨 계기는 따로 있었다. 바로 형, 래리와의 1대1 대결이었다. 조던보다 5살 많았던 래리 조던은 어린 시절에 ‘넘지 못할 벽’처럼 여겨졌다. 키는 175cm(5피트 8인치) 정도로 작았지만, 탄력이 어마어마해 높은 난이도의 슬램덩크도 곧잘 성공시켰다. 래리의 덩크슛 장면은 훗날 CBS의 시카고 불스 경기 중계방송 중에도 소개되기도 했다.

둘은 늘 집 뒷마당에 설치된 간이 코트에서 1대1을 하곤 했는데, 승자는 늘 래리 조던이었다. 동생이라고 봐주는 법이 없었다.

 

“형은 늘 나를 압도했어요. 나보다 나이도 많았고, 키도 컸으니까 당연히 실력도 좋았죠. 형은 항상 날 이긴 다음에 이런저런 말을 해줬는데,  그 말이 며칠 동안 잊히지 않더군요. 그래서 더 열심히 운동을 했던 것 같습니다. 돌이켜보면 어렸을 때의 경쟁들이 내게는 더 소중한 경험이 됐던 것 같아요. 더 게임을 사랑하고, 노력하게 해줬으니까요.”

키가 작아 늘 형에게 지고, 심지어는 대표팀에서도 탈락해야 했던 마이클 조던. 그랬던 그에게 하늘에서 큰 선물이 내려온다. 조금씩 키가 자라더니 3학년 때는 190cm를 넘기게 된 것이다. 아버지가 “마치 키가 커지기로 결심했던 것처럼

쑥쑥 자랐다”고 말했을 정도. 이는 조던 일가의 큰 사건이었다. 가족 중 190cm가 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기 때문이다.

키가 자란 조던의 자신감은 두 배가 됐다. 시야도 넓어졌고, 점프력은 더 좋아져 득점도 수월해졌다. 고교시절 감독 클리프튼 허링은 “내 기억에 2학년 때는 연습 중에 딱 한 번 덩크를 했던 것 같다. 그런데, 3~4학년 때는 경기 중에도 쉽게 덩크를 성공시켰다. 점프슛을 던질 때는 너무 높이 뛰어 마치 앞에 수비자가 없는 것 같았다” 라고 회고했다.

조던은 그 순간을 기다렸다는 듯 실력 발휘를 시작했다. 넘지 못할 것만 같았던 형을 꺾었고, 3학년이 되면서 팀에서도 당당히 주전 자리를 차지했다. 이때부터 조던은 농구에만 집중했다. 풋볼을 포기하고, 그 시간을 농구에 투자했다.

부친 제임스 조던은 마이클 조던이 농구와 학업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는데 큰 힘이 된 인물이다. 사진은 1988년 NBA 올스타전 MVP 수상 직후 ⓒ gettyimages/멀티비츠

>>사진

유명세를 떨치다. 

조던에게서 아버지 성격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도 이 무렵이었다. 포기하지 않는 근성과 좋아하는 것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정을 보였다. 농구에 관한 한 조던에게서 결코 ‘게으름’을 찾아볼 수 없었다. 오후 5시 30분부터 팀훈련을 소화한 뒤에도 체육관에 남아 밤 9시까지 개인훈련에 임했다. 아침에도 수업 전에 체육관으로 향했다. ESPN은 “레이니 고등학교에서 제일 일찍 출근했던 사람이 바로 마이클 조던이었다”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던에게는 연습이 곧 실전이었다. 농구팬이라면 한번쯤 시카고 불스에서 그가 보여줬던 지독한 승부 근성에 관한 일화를 듣고선 혀를 내둘렀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조던은 고교시절에도 동료들이 자신처럼 죽기살기로 훈련에 임하길 원했다. 그 근성을 높이 산 허링 감독은 조던을 스타로 키우기로 결심했다.

조던이 23번 등번호를 갖게 된 것도 그 무렵이었다.

 

허링 감독은 조던을 불러 졸업한 선배의 등번호 2개를 내밀었다. 23번과 33번이었다. 23번은 학교 대표팀 주전 포인트가드제임스 비티(James Beatty)가 쓰던 것이었고, 33번은 슈팅가드 데이브 맥기(Dave McGhee)가 쓰던 것이었는데, 이때 조던이선택한 등번호는 이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등번호가 됐다.

조던도 누군가의 ‘Next’ 버전이던 시절이 있었다. (출처=스포팅뉴스 표지)

>>사진

3학년 때 조던은 라이벌 뉴 하노버 고교를 맞아 마지막 15점을 혼자 득점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이 경기는 하나의 도화선과도 같았다. 우연히 그 경기를 본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출신 동문이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코칭스태프에게 전화를 걸어 “기가 막힌 녀석이 있다”고 제보(?)를 한 것이다. 연락을 받은 딘 스미스 감독은 당시 코치였던 빌 거스리지(Bill Guthridge)를 시켜 “마이클 조던이 어떤 선수인지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 저널리스트 빌 거트먼은 저서「MICHAEL JORDAN」에서 당시 마이클 조던을 스카우트했던 거스리지 코치의 평가를 인용했다.

“첫 인상은 OK였다. 그렇지만 그때까지만 해도 조던은 GOOD이었지, GREAT는 아니었다. ACC(애틀랜틱 코스트 컨퍼런스)에서 뛸 재능은 충분했지만, 노스캐롤라이나 기준에서라면 매우 훌륭하다고는 말할 수 없는 실력이었다.

”조던 역시 같은 생각이었던 것 같다. 팀을 13승 10패로 이끌면서 지역 최고 선수만 선발하는 올-컨퍼런스 팀에도 이름을 올렸지만, 그때까지도 조던은 자신이 디비전 II 정도의 대학에 진학할 것이라는 생각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레이니 고등학교 출신 중 디비전 I 대학에 진학한 운동선수는 아무도 없었다. 마이클 조던이 학교 역사를 바꿔놓은 셈이다.

 

4학년이자 고등학생으로서의 마지막 시즌이었던 1980-1981시즌, 마침내 그는 전국에서 손꼽히는 기량의 소유자가 됐다. 방학동안 허링 감독은 조던에게 드리블과 패스 기술을 집중적으로 연마하도록 지시했다. 이중삼중으로 에워쌀 상대의 집중 견제에 대비하기 위해서였다. 덕분에 그는 평균 32분을 뛰면서 27.8득점 12.0리바운드를 올렸다. 45득점, 47득점씩을 올린 날도 있었고, 팀은 19승 4패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하진 못했지만 조던이 얼마나 가능성 있는 재목인지 알리기에는 충분했다. (당시 시즌 MVP 타이틀은 라이벌 뉴하노버 고교의 케니 게티슨이 가져갔다. 케니 게티슨도 1986년에 NBA에 진출했지만, 프로에서는 두각을 나타내지 못했다)

마이클의 이러한 급성장 뒤에는 두 가지 요인이 작용했다.

하나는 부단한 연습. 지독한 연습벌레였지만, 서두르진 않았다. 코치의 지도에 따라 하나하나, 차근차근 단점을 개선하고 기술을 습득했다. 집중력도 엄청났다. 아버지의 영향 덕분이다. 학교에서 활약 덕분에 조던의 주변에는 늘 친구가 많았다. 하지만 그는 우쭐해하지 않고 연습에 매진했다. 그의 재능을 알아본 코치들이 ‘언젠가는 NBA에도 갈 수 있을 거야’라고 말해줘도 흔들리지 않았다. 나쁜 것은 철저히 멀리했다. 어떤 코치든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선수였던 것이다. 갑작스런 신체적 성장과 노력, 그리고 농구를 대하는 그의 진지한 자세는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냈다.

그 효과가 바로 또 다른 요인을 만들어냈다. 바로 자신감이다.

사실, 조던은 4학년이 되기 전까지 전국에 자신의 이름을 알릴 기회가 없었다. 어떤 스타일의 선수인지조차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대개 명문대학의 스카우트 대상자들은 고교 졸업이전에 최소 1~2번 이상 전국적인 농구캠프에 초청을 받는다. 오늘날 나이키 후프 서미트(Hoop Summit)나 아디다스 캠프(adidas Camp) 같은 캠프에는 전국의 내로라하는 유망주들이 모두 모인다. 맥도널드 올-어메리칸(All-American)에 선발된 선수, 명문 컨퍼런스의 명문대학 진학이 예정된 선수, 아직은 어리지만 특급 대우를 받을 선수 등… 그 나이 또래에서 최고로 여겨지는 선수들만 ‘가문의 영광’을 누릴 수 있다. 당연히 캠프 주변은 명문대 감독 및 코치, 기자, 에이전트 등으로 북적인다. 그러나 조던에게는 이러한 기회가 오지 않았다. 그가 학교를 대표해 뛴 건 겨우 한 시즌 남짓했기 때문이다.

조던이 참가한 캠프는 겨우 2개. 첫 번째는 딘 스미스가 개최한 농구캠프였고, 두 번째는 피츠버그에서 열린 ‘파이브-스타 캠프(Five-Star Camp)’였다. 하지만 이 단 2번의 캠프만으로도 그는 마이클 조던이 어떤 선수인지 소문을 퍼트리는데 성공했고, 동시에 자신감도 끌어올렸다.

조던은 아마도 이 2번의 캠프를 치르면서 묘한 쾌감을 느꼈던 것 같다. 무명의 선수가 단 2주 만에 명문대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고, 동년배 선수들 사이에서도 우상으로 떠올랐으니 말이다.

먼저, 딘 스미스 캠프부터 이야기해보자.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명장, 딘 스미스 전(前) 감독이 운영하는 농구캠프 역시 아무나 올 수 있는 무대는 아니었다. 조던은 리로이 스미스와 함께 캠프에 참가했는데, 단 며칠 만에 로이 윌리엄스 코치, 빌 거스리지 코치는 조던의 팬이 됐다.

더그 모(Doug Moe) 코치도 그 중 하나였다.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동문이었던 더그 모는 당시 NBA 덴버 너게츠 팀의 어시스턴트 코치였다. 더그 모는 팀 감독이던 도니 월시(Donnie Walsh)의 지시로 제임스 워디(James Worthy)의 기량을 점검하기 위해 노스캐롤라이나에 출장을 왔다가 조던의 팬이 되어버렸다. 그는 도니 월시에게 마이클 조던 예찬론을 펼쳤다고 한다.

“워디는 어떻던가?”

 

“감독님, 워디는 잊으세요. 그보다 더 대단한 녀석이 있습니다.”

 

“누군데?”

 

“마이클 조던이라 하더군요.”

“잘하던가?”

 

“감독님, 그냥 잘 하는 게 아니라 너무 훌륭해요. 제리 웨스트(Jerry West), 오스카 로버트슨(Oscar Robertson)급입니다.”

 

조던의 기량은 심지어 선수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퍼졌다. “어떤 높이, 어느 위치에서든 패스를 띄워줘도 곧장 앨리웁 덩크로 연결시키더라”, “인사이드에서의 개인기가 기가 막힌 선수더라” 등이다. 뿐만 아니라 기량이 좋음에도 불구하고 개인플레이 대신 감독의 지시사항대로 경기를 풀어가고, 하루 일과가 끝난 뒤에도 묵묵히 개인연습을 하는 모습에 코치들은 반할 수밖에 없었다. 딘 스미스 감독이 조던의 스카우트를 결심한 이유도 이 때문이었다.

그 무렵, 허링 감독은 제자가 전국적으로 이름을 알리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워드 가핑클(Howard Garfinkel)이 주최하는 파이브-스타 캠프에도 조던을 내보내기로 결심한다. 조던은 이때까지도 무명에 가까웠지만, 로이 윌리엄스 코치의 추천서 덕분에 그 해 7월, 전국의 유망주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조던은 펄펄 날았다. 적수가 없었다. 상이란 상은 모두 휩쓸었다. 캠프에서 챙긴 트로피는 10개였고, 경기 MVP상은 2번이나 받았다.

덕분에 캠프가 끝날 무렵의 조던은 더 이상 ‘무명’이 아니었다. 다른 선수를 보러온 지도자조차도 조던에게 홀딱 반했다는 후문이다. 조던도 “처음 캠프가 시작할 때는 아무도 나를 몰라봤지만, 결국 나는 그 캠프를 인생의 전환점으로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20년 간 아마농구 무대를 취재해온 데이브 크리더(Dave Krider) 기자의 2004년 잡지 기고문을 보면 당시 상황이 잘 나타나있다.

“나는 매년 봄마다 각 주(州)의 정보원들로부터 그 주 최고의 유망주 20명에 대한 정보를 받아왔는데, 1980-1981시즌 노스캐롤라이나 주 리스트에는 조던의 이름이 없었다. 그런데 7월 중순 무렵, 파이브-스타 캠프를 운영하던 하워드 가핑클이 내게 전화를 걸어 무척이나 흥분된 어조로 말했다. 캠프 MVP를 수상한 조던이 전국 최고의 선수로 올라설 것이라며 말이다. 그는 내게 반드시 조던의 이름을 잡지에 넣어야 할 것이라 말했지만, 이미 페이지 편집이 끝나서 내용을 수정하기에는 너무 늦은 시점이었다. 우리 편집장 역시 조던이 누구인지 모르고 있었다.”

당시 가핑클은 조던의 경기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내 말을 믿게나, 그 녀석은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재능을 갖고 있어. 만약 올-어메리칸 후보 섹션에 마이클 조던의 이름이 없다면, 자네는 두고두고 놀림 받을걸세.”

“이미 편집하기에는 늦었어.”

“너희 편집장에게 어서 말해! 재작업을 하는데 100달러가 들더라도 꼭 마이클의 이름을 넣어야 한다고!”

하지만 「Street & Smith」가 발행한 전국 유망주 리스트에 조던의 이름은 끝내 오르지 못했다. 크리더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보원을 교체했다고 한다.

흥미롭게도 조던은 이런 상황들을 즐겼던 것 같다. 이 무렵에 만나 팀 동료서 오랜 친구사이가 된 버즈 패터슨(Buzz Peterson)은 “조던은 다른 캠프에 초청 받지 못한 것을 개인적인 자극제로 사용했던 것 같다”고 회고했다. 실제로 조던이 나이키와의 계약 당시 고교시절 자신을 캠프에 초청해주지 않은 관계자를 일부러 모른 척하고 지나갔다는 일화도 있다. 그 관계자의 이름은 소니 바카로(Sonny Vaccaro). 고교 유망주, 에이전트, 대학 관계자들이라면 결코 모를 수 없는 캠프 전문가였다. (아이러니하게도 훗날 마이클 조던을 나이키에 추천한 인물도 소니 바카로였다.)

조던의 이러한 경쟁 심리에 대한 일화를 하나만 더 짚고 넘어가자. 1981년 맥도널드 올-어메리칸 게임에서 있었던 일이다. 맥도널드 올-어메리칸 게임은 ‘고교농구 올스타전’과 다름없는 대형 이벤트다. 조던은 이 경기에서 종료 11초를 남기고 중요한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며 승리(96-95)를 이끌었다. 19개의 슈팅을 시도해 13개를 넣으며 30득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MVP는 엉뚱하게도 에드리언 브랜치(Adrian Branch)와 어브리 쉐로드(Aubrey Shorrod)에게 돌아갔다. 모두가 의아해 했던 결과였다.

이때의 굴욕을 기억했던 것일까? 조던은 3년 뒤 브랜치가 몸담고 있던 메릴랜드 대학과의 경기에서 브랜치에게 굴욕을 선사했다. 시원하게 경기를 이겨버린 뒤 종료 버저와 동시에 슬램덩크를 꽂은 것이다. 일반적으로 승패가 확정된 상황에서 앞서고 있는 팀이 무리하게 득점을 노리는 것은 매너에 어긋난 행동으로 여겨진다. 게다가 딘 스미스 감독은 매너를 중요시했던 감독이었다. 점수가 앞서고 있을 때 화려한 플레이를 하는 것은 상대에게 예의가 아니라고 강조해왔다.

그런데 조던은 마치 보란 듯 화려한 덩크를 성공시켰고, 이 때문에 워싱턴 포스트 (Washington Post)를 비롯한 몇몇 기자들로부터 비난을 받아야 했다. 조던이 이러한 행동을 한 이유는 바로 브랜치 때문이었다. 브랜치에 대한 경쟁심을 3년여가 지난 시점까지도 가슴에 담고 있었던 것이다. 사람들은 그의 경쟁심에 혀를 내둘렀다.

딘 스미스로부터 강한 영감을 받은 마이클 조던은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을 거쳐 시카고 불스에 입단하게 된다. (사진출처=나이키 제공)
>>사진

노스캐롤라이나 대학 선택한 사연

다시 4학년으로 진급하던 시점으로 돌아가자.

두 차례 캠프를 통해 강한 임팩트를 남긴 조던은 많은 대학이 노리는 유망주가 됐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제안을 던진 곳은 대부분 캐롤라이나 지역의 학교였다. 타 지역 학교들은 딘 스미스 감독이 그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 때문. 스미스 감독은 “누구보다도 나은 재능을 갖고 있는 유망주”라며 조던의 부모를 강력히 설득했다.

동시에 선수가 아닌 ‘대학생’ 조던을 위해 어떻게 노력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비전을 제시했다. 평소 운동선수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중요하게 생각했던 조던 부부는 스미스 감독․윌리엄스 코치의 성의와 배려에 감탄해 결국 그 제안을 받아들였다. 사실, 스미스 감독은 감언이설(甘言利說)은 날리지 않았다. 대학 스카우트 과정에서 몇몇 감독들이 주전자리 및 플레잉 타임 보장, 장학금, 프로 진출 등 많은 조건으로 학부모를 유혹했지만, 스미스 감독은 그러지 않았다. 오래 전부터 그가 부모에게 약속했던 것은 단 두 가지였다.

마이클 조던의 50번째 생일을 기념해 나왔던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 잡지. 미국시간으로 2월 17일, 그는 52번째 생일을 맞았다. (사진출처 = SI 커버)

>>사진

“당신의 아들을 더 나은 선수로 만들어주겠다”는 것과, “최고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의 마음은 어땠을까?

조던의 마음속에는 여러 학교가 자리하고 있었다. 가장 먼저 떠오른 학교는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이었다. 어렸을 때 ‘Skywalker’ 데이비드 탐슨을 너무나도 존경했기 때문이다. 탐슨은 1974년 노스캐롤라이나 주립대를 NCAA 우승으로 이끈 주역으로, 조던이 나타나기 이전에 공중을 지배했던 농구스타였다.

사우스캐롤라이나, 클램슨, 미시시피 주립대학도 조던의 시선을 끌었다. 야구부와 농구부에서 동시에 활동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보 잭슨(Bo Jackson)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그도 대학시절에 그랬으니까,  나 역시 농구와 야구를 병행하는 걸 진지하게 생각했었다.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을 방문하기 전까지는….” 조던의 말이다.

조던은 체육부 초청으로 노스캐롤라이나 교정을 돌아본 뒤 그는 마음을 굳혔다. 우상과 꿈보다는 농구선수로서의 미래를 택한 것이다. 그는 외쳤다. “여기서 스타가 되겠어!”라고. 그리고 1980년 11월 1일, 조던은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제안을 받아들였음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마이클 조던의 고교시절 자료를 수집하면서 놀랐던 점은 그의 대학진학이 4학년 시즌이 시작하기도 전에 결정됐음에도 불구하고, 조던 본인이 훈련에 투자한 시간은 더 늘어갔다는 것이다. 대개 그 나이 또래의 스타라면 주변의 유혹에 휩쓸리거나 우쭐해질 법도 한데, 오히려 조던의 훈련량은 더 늘었다고 한다. 그를 지켜본 지도자들은 그 원동력을 부친으로부터 물려받은 경쟁심에서 찾았다. 최고가 되기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의심하고, 경쟁의 상태로 몰아놓은 채 채찍질해온 것이다. 심지어 딘 스미스 감독은 그가 노스캐롤라이나를 택한 이유도 무언가를 증명하기 위해서였을 지도 모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때… 윌밍턴의 많은 사람들이 마이클 조던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뛸 실력이 못 된다고들 말했죠. 그것 때문은 아닐까요? 마이클은 도전을 즐겼던 선수니까... 그랬을 지도 모릅니다.”  1997년, 농구잡지 슬램과의 인터뷰에서 딘 스미스 감독이 했던 말이다.

학교 대표팀 탈락으로부터 받은 충격은 그렇게 조던을 운동을 좋아하는 사고뭉치에서 경쟁을 즐기는 승부사로 탈바꿈시켜놓았다. 그렇기에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는 영예로운 순간에 고교시절의 이야기부터 꺼냈는지도 모르겠다.

조던은 1981년 6월에 레이니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 해 가을에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에 합류했다. 훗날 그를 지도했던 허링 감독은 이렇게 회고했다.

“우리 같은 작은 동네에서 마이클 조던과 같은 아이를 직접 가르쳐  볼 기회가 있었다는 것은 큰 행운이었습니다.”

△ 참고 자료


· yahoo sports, 2009.9.12
· PLAYING for KEEPS, David Halberstam, 1999
· rare AIR, Mark Vancil, 1993
· NBA TV, ESPN
· MICHAEL JORDAN, Bill Gutman, 1999
· STREET & SMITH – Greatest Collge Basketball Players, 2004
· SLAM Magazine, 1996.July
· SEATTLE TIMES, 1998. 1.11
· Charlotte Observer, 2006.5.16
· SPORTING NEWS – Highschool Hoops, 2004
· SLAM – 100% MIKE, 1997
· 그 외 이메일 인터뷰 – 팻 윌리엄스, 스티브 커 등

△ SIDE STORY | 등장 인물

제임스 조던(James Jordan)

1936년생인 제임스 조던은 마이클 조던의 인생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인물로 꼽힌다. 조던이 최초로 농구계 은퇴를 상의했던 인물도 바로 아버지 제임스였다. 퇴역군인이었던 그는 아들이 운동과 학업 사이에서 균형 잡힌 청소년기를 보내는데 노력을 기울였다. 사실, 조던의 학업 성적은 낙제에 가까웠다. A나 B보다는 C가 많았다. 중학생 때나 고등학교 1학년 때는 수업에 들어가지 않은 날도 있었다니 성적이 잘 나올 턱이 없었다. 부모님께도 “숙제는 정말 하기 싫다”고 대놓고 고백했던 학생이었다. 제임스는 “공부를 못하면 네가 좋아하는 농구를 대학에 가서 할 수가 없단다”라며 강경하게 아들을 설득했고, 조던은 그 뒤로 훈련시간을 쪼개 공부에 할애했다는 후문이다. 훗날 조던은 “저는 참 행운아였습니다. 과연 아버지가 그때 제게 말씀하지 않았더라면 전 어떻게 됐을까요? 돌이켜보면 그런 부모님이 계셔서 정말 다행이고 고맙습니다”라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의 SAT 성적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명문대학 입학까지 이어진 만큼, 3~4학년 성적은 결코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음을 짐작케 해준다. 제임스 조던은 아들의 홈경기는 거의 빼놓지 않고 관람했을 정도로 열성적이었으나, 57번째 생일을 눈앞에 둔 1993년 7월 23일, 강도살인을 당한 채 시체로 발견돼 아들을 큰 충격에 빠트렸다.

래리 조던(Larry Jordan)

레이니 고등학교 농구팀의 클리프튼 허링 감독은 래리 조던에 대해 이렇게 평가한다. “만약 래리 조던의 키가 185cm 정도만 됐어도 그는 단순히 ‘마이클 조던의 형’으로만 남지 않았을 것이다. 오히려 마이클 조던이 ‘래리의 동생’으로 알려졌을 지도 모른다.” 그 정도로 래리 조던도 실력이 출중했지만, 농구선수의 꿈은 없었다. 스쿨버스를 운전하며 학사 장교를 꿈꾸고, 학비를 마련했던 래리 조던은 일생을 군에 바쳤다. 동생이 NBA 드래프트에서 시카고 불스에 지명될 당시에도 그는 군인이었고, 2006년 5월에 원사(sergeant major)로서 퇴역했다. 그의 퇴역 소식은 AP를 비롯해 샬럿 지역신문에서도 대서특필됐는데, 당시 헤드라인이 “故 제임스 조던의 아들들은 언제나 외골수였다”였다. 일생을 농구에 바친 마이클과, 일생을 군대에 헌신한 래리를 위한 찬사였던 것이다. 31년 간의 군복무를 마친 래리는 아버지나 동생과 마찬가지로 직업의식이 투철한 인물로 각광을 받았다​.

리로이 스미스(Leroy Smith)

2009년 6월, 미국의 농구 칼럼니스트 스쿱 잭슨(Scoop Jackson)은 이런 글을 썼다. “리로이 스미스야말로 동기부여의 화신이다. 만약 그가 없었다면 우리는 마이클 조던을 보지 못했을 테니까.” 리로이 스미스는 고교시절 조던의 친구이자, 그가 학교대표팀에서 탈락하는 결정적인 계기였다. 당시 조던보다 한참 컸던 그는 허링 감독의 선을 받았고, 이는 조던으로 하여금 자신을 더 열심히 갈고 닦는 계기를 제공했다.

스미스는 노스캐롤라이나 샬럿 대학(University of North Carolina, Charlotte) 에 진학했으며 이후 잉글랜드, 독일, 프랑스, 일본 등에서 외국선수 생활을 했다.

팝 허링(Clifton ‘Pop’ Herring)

레이니 고등학교 시절 마이클 조던의 은사였다. 동시에 대표팀에서 조던을 탈락시킨 인물로 유명하다. 그러나 그는 자신을 가르친 리온 브로그든 감독의 영향을 받아 2학년들에게까지는 대표팀 기회를 잘 안주는 편이었다. 하지만 조던의 탈락 일화가 밝혀진 뒤 그는 이 일화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한다. “당시 팀에 가드만 8명이어서 어려웠다”고 해명했는데, 이 때문에 허링이 지나치게 이슈가 되자 그의 어시스턴트 코치들이 나서서 해명을 해주는 일도 있었다. 허링은 조던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년 뒤에 감독직에서 은퇴했다. 조던은 대학 1학년 때 우승한 뒤 허링에게 전화해 고마움의 뜻을 전했으며, 훗날 에어조던 시리즈 중 하나인 ‘PHLY LEGEND’를 발표했다. 팝 허링 감독과 레이니 고등학교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리즈였다.

딘 스미스(Dean Smith)

지난 2월 9일, 83세로 타계한 딘 스미스는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전설’이다. 2번이나 NCAA 토너먼트 정상에 올랐고, 11번이나 토너먼트 4강에 진출했다. 스미스는 전술적으로나, 인간적으로나 배울 점이 많은 인물로 평가된다. 스타선수 뿐 아니라 팀의 11번째, 12번째 선수에게까지도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가능한 모든 선수들이 대학학위를 따도록 도왔다. 조던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NBA 선수가 된 뒤에도 스미스에게 누를 끼치거나, 그를 실망시킬 일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스미스는 1997년 10월 9일에 36년 간의 지도자 경력을 마치고 은퇴했다. 그가 거둔 승수는 통산 879승이다. 주요 제자로는 래리 브라운, 빌리 커닝햄, 맷 도허티, 필 포드, 빌 거스리지, 조지 칼 등이 있고, 대다수가 감독 및 코치로 성공했다.

글=손대범(점프볼 편집장)

딘 스미스 감독 (일러스트= 김민석 작가/광33)

>>사진

마이클 조던/어록

"당신은 하늘을 날 수 있나요?"
"조금은."
- 바르셀로나 올림픽에서 기자의 질문에 조던의 답변.

마이클 조던이 슛을 18번 연속으로 실패한다고 해도 난 그를 끝까지 지켜볼 것이다.

19번째에 우리가 이제껏 한 번도 보지 못한 위대한 슛이 나올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매직 존슨

 

 

 

 

 

짐싸. 마이클! 조던과 화이트삭스가 야구계를 부끄럽게 만들고 있다.
- 조던이 은퇴 후 야구에서 신통치 않은 성적을 보일 때의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의 표지.[1]

 

 

 

 

 

 

 

 

 

 

 

 

 

 

 

 

 

 

 

 

 

 

 

 

 

 

 

WHY?
- 조던이 아버지의 죽음에 충격을 받고 30세에 은퇴를 했을 때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의 표지

어린 아들이 TV를 보며 샤킬 오닐이 농구를 제일 잘한다고 했을 때, 나는 도저히 참을 수가 없었다.
그래서 결심했다. 코트로 돌아오기로...아버지가 최고의 선수라는 걸 직접 보여주고 싶었다.
- 32세에 코트로 복귀의사를 밝히던 마이클 조던

"WOW 눈물이 나도록 행복해요."
- 첫 은퇴후 조던이 복귀의사를 밝혔을 때 시카고 거리의 시민들

"이럴 때일 수록 침착해야 돼요. 일단은 당장 티켓을 살려구요"
- 조던이 복귀한다는 소식에 대한 소감을 밝히던 어떤 시민

"대재앙이군요...그런데 설레는 이유가 뭘까요?"
- 조던의 복귀소식을 들은 어느 NBA 선수

조던이 CF 모델로 활동했던 나이키, 맥도널드, 게토레이의 주식값이 20% 이상 올랐습니다. 지금도 계속해서 투자자들의 매수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2]
- 조던이 복귀발표 후, 월스트리트의 CNN 기자

 

 

 

 

 

 

 

 

 

 

 

 

 

 

 

 

 

 

 

 

 

 

 

 

 

I'm Back
- 조던의 복귀특집을 다룬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의 표지

미국에서 피할 수 없는 3가지는 세금. 죽음. 마이클 조던이다.
그는 스포츠 선수가 아닌... 하나의 문화이자 미국의 상징이었다.
뉴욕 타임즈에서 조던의 두번째 은퇴 소식을 보도하며

마이클 조던이 36세에 은퇴를 선언했을 때 백악관에서 국무부 관리들과 중동현안에 대해서 안보회의를 하던 빌 클린턴은 즉시 회의를 중지하고 긴급기자회견을 열어서 코트를 떠나는 영웅에게 경의를 표시했었다.
"마이클 조던의 은퇴가 정말로 아쉽다. 나는 그를 정말로 존경한다. 그는 완벽한 신체와 영혼을 지닌 위대한 스포츠맨이었다."

"제가 대통령이 된 후 6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 복귀한다면 저는 600만 1개의 일자리를 만든 것이 되는 거군요."

- 미합중국 전 대통령 빌 클린턴

나는 조던과 시카고 불스를 이기려고 정말로 많은 노력을 했다. 그래도 우리 팀은 결코 조던의 시카고 불스를 이길 수 없었다. ...그렇지만 왠지 그가 그리울 것 같다.
- 조던의 은퇴소식을 듣고, NBA의 정상급 센터 알론조 모닝

나이키, 맥도널드, 게토레이의 주식이 30% 이상 폭락했습니다.
- 조던의 은퇴소식이 전해진 후, 월스트리트의 CNN 기자

전 세계에 조던의 은퇴소식이 긴급타전되었고, 이미 루마니아의 국영방송은 조던을 추모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의 청소년들은 모두 슬픔에 잠겨 있습니다.
- NBC 방송에서 조던의 은퇴를 보도하며

"Thank You Michael. Good Bye Michael."
- 조던의 마지막 경기를 보러온 어느 할머니

너무 좋네요. 싸인 좀 해주세요.
- 조던을 만난, 브라질의 스트라이커 호나우두

"마이클 조던은 미국 근현대사에서 중대한 의미를 지닙니다. 그동안 시카고는 항상 뉴욕에 대한 열등감을 지니고 있었는데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 입단한 이후엔,모든 것이 바뀌어 버렸거든요.[3]조던의 존재로 시카고와 일리노이 주는 승리의 도시가 되었습니다."
- (당시)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버락 오바마

"세상에는 목적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이 있어요. 마이클 조던이 바로 그런 사람이죠. 신은 농구를 시키기 위해서 그를 창조했어요."
- 헐리우드의 배우 윌 스미스

"마이클 조던의 연습이라면 돈을 내고서라도 보겠다."
- NBA 우승경력의 명코치 래리 브라운

"당신은 그냥 조던이 아니에요. 마이클 조던이잖아요."
"세상에...아들한테 농구를 가르쳐준다고요? 이럴수가...마이클 조던한테 농구를 배우다니..."

오프라 윈프리

마이클 조던, 만리장성
중국의 청소년 설문조사, '무엇이 위대한가'라는 질문에

"존 롱이 경기전에 악수를 거부하자 조던은 무려 63득점을 기록했다. 나는 보스턴 셀틱스를 상대로 누군가가 63득점을 기록할 수 있다는 사실을 믿을수가 없었다. 나는 그가 마이클 조던으로 분장한 신(神)이라고 생각한다."
래리 버드[4]

"조던을 20점 이하로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세상에서 단 한 명이다. 그는 바로 시카고 불스의 감독이다. 왜냐하면 그는 조던의 출장시간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코트 위의 조던을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뉴욕타임즈의 기사

"베이브 루스는 앞으로 '야구계의 마이클 조던'이라고 불러야 한다." [5]
ESPN 칼럼니스트, 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감독 스티브 커

"내가 샌안토니오 스퍼스 팀에서 불스와 경기를 펼치고 있을 때 점프를 했다가 론 하퍼 위를 깔고 뭉갠 적이 있었다. 나를 막을 수 없었던 하퍼는 몹시 화가 나서 나에게 달려들었다. 나도 질세라 그에게 맞섰다. 나중에 코트 저쪽 끝에 있던 조던이 내 곁을 스쳐 지나가면서 내 복부를 정면으로 강타했다. 정말로 나를 때린 것이다. 그의 이글거리는 눈빛은 사실상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내 팀 동료를 못살게 굴지마. 그런 날에는 나를 상대하게 될거야.'"
- 몬티 윌리엄스

"여자친구가 집에 놀러올 때 난 조던의 경기를 같이 보자고 했다."
코비 브라이언트

"하늘에서 신이 내려왔죠."
- 1998년 조던의 The Last Shot 에 대해서 코비 브라이언트

95-96 파이널에서 불스에게 패한 시애틀 소닉스의 감독 조지 칼은 조던은 이제 점프슈터에 지나지 않는다며 혹평을 가했다. 이듬해 96-97시즌 시애틀과의 경기에서 조던은 작정하고 페인트 존으로 한번도 들어가지 않은 채 점프슛만으로 45득점을 했다. 성공률은 19-28.[6] 그 후 조지 칼에게 "자네는 겨우 점프슈터 하나도 제대로 못 막나?"라고 비웃었다고.(...)경기 후 인터뷰에서 조지 칼은 자신은 마이클에 대해 나쁘게 얘기할 의도가 없었다며, 그냥 그가 점프슛을 너무 많이 한다는 이야기였을 뿐이라고 궁색한 변명을 늘어놓았다.

식서스의 보조코치 프레드 카터가 경기 내내 소리를 질러댔다.
"컨디션이 안좋은 마이클에게 점프슛을 쏘게 해!"
마이클은 연속 여섯 골을 성공시키더니 이렇게 소리쳤다.
"어떤가, 프레드?"

시애틀의 한 스포츠 기자의 보도. 슈퍼 소닉스의 뛰어난 수비선수 네이트 맥밀런이 조던을 저지하기 위해 출장한다는 말을 듣고, 조던은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한시간동안 맥밀런에 관한 비디오테이프를 보고 그를 분석했다.그는 그날 밤 40점을 넣었고 맥밀런은 단 한 골도 터뜨리지 못했다.

마이애미 히트와 경기를 벌이던 어느날 밤, 조던은 말쑥하게 단장을 한 히트팀 감독, 팻 라일리를 향해 무언가 말을 하기 시작했다. 잠시 후, 공이 그의 손에 들어왔을 때 조던은 히트 팀 벤치 앞에서 라일리에게 물었다.
"제가 어떻게 해드릴까요, 점프슛으로 할까요. 아니면 드라이브?"
라일리가 대답하지 않자 조던이 말했다.
"좋아요, 드라이브로 하죠."
그는 수비를 요리조리 헤치며 돌진해 덩크슛을 성공시켰다. 다음번에는 3점슛라인 바깥에서 똑같은 질문을 했다. 이번에도 라일리는 대답하지 않았다.
"좋아요, 점프슛이요."
물론 깨끗이 네트로 빨려 들어가는 슛이었다.

최고의 수비능력을 자랑했던 218cm의 올스타 센터 디켐베 무톰보. 그가 NBA에 의기양양하게 입성한 신인 시절, 시카고와의 첫경기에서 무톰보는 득점왕인 조던을 악착같이 막아보려다가 파울을 범했다. 이에 신인인 무톰보는 리그 최고스타인 조던에게 "조던, 당신이 아무리 대단하다고 해도 눈을 감고 자유투를 던지지는 못할 거야."라며 도발을 걸었는데, 이를 들은 조던은 씨익 웃고서는 무톰보를 가리키더니 눈을 감고서 자유투를 던졌고, 놀랍게도 깨끗이 성공시킨 후 윙크를 하며 말했다.
"Welcome to the NBA."실제 장면

조던은 경기종료를 몇 초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슛을 쏘는게 두렵지 않나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전혀요. 수 천번, 수 만번도 넘게 던져 본 슛인걸요."
이 장면은 후에 슬램덩크에서 "수만번 넘게 쏘아온 슛이다"와 같이 서태웅을 통해 쓰였다.

나는 지금까지 9000번도 넘게 슛을 성공시키지 못했다. 나는 지금까지 300번도 넘게 경기에서 져봤다. 사람들이 나를 믿어 주었을 땐, 26번이나 결정적인 슛을 실패했다. 나는 계속 실패하고, 실패하고, 또 실패했다.
그것이 내가 성공한 이유다.
- 마이클 조던, 어느 광고에서

내가 미네소타에 소속되어 뛸 때, 우리 팀이 홈 경기에서 불스를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었습니다. 마이클의 수비를 맡고 있던 토니 캠벨이 그에게 말했어요.
'바로 이거야. 우리가 너희들 코를 납작하게 눌러주겠어.'
그러자 마이클은 '하늘이 두 쪽 나도 그렇게는 안 될걸.'라더군요.
캠벨이 슛을 성공시켰고, 경기 종료 5초를 남겨두고 우리가 1점차로 앞서고 있었어요. 그런데 마이클이 순식간에 공을 잡더니만 무섭게 질주해서 밑으로부터 던져 넣는 스쿱샷을 쏘아올렸고, 결과는 불스의 승리였죠. 내 평생 그런 경기는 처음이였어요.
- 푸 리처드슨(NBA 가드)

(눈물을 흘리며) 내 우는 짤방이 하나 늘어나겠군요. 하지만 상관 없습니다. 코비는 그만큼 나에게 중요한 사람이었으니까요
코비가 "딸에게 농구를 가르치려고 하는데 얘가 지금 12살이야. 형은 그 나이때 뭐했어?" 라고 묻더군요. 나는 "임마 나는 그때 야구하고 있었지!" 라고 했더니 낄낄거리더군요
리처드슨(NBA 가드)

(눈물을 흘리며) 내 우는 짤방이 하나 늘어나겠군요. 하지만 상관 없습니다. 코비는 그만큼 나에게 중요한 사람이었으니까요
코비가 "딸에게 농구를 가르치려고 하는데 얘가 지금 12살이야. 형은 그 나이때 뭐했어?" 라고 묻더군요. 나는 "임마 나는 그때 야구하고 있었지!" 라고 했더니 낄낄거리더군요
형제가 있는 사람은 알 겁니다. 때론 성가시고 때론 귀찮지만 누구보다도 사랑하게 되는 존재. 코비가 내겐 그런 사람이었습니다.
- 마이클 조던, 코비 브라이언트의 죽음을 애도하며

 

뭐라구? 조던이 이번 경기에서 43번이나 슛을 던졌다고?
찰스 바클리, 93년 결승전 후 인터뷰에서

어느날 밤, 그가 야구에서 농구로 복귀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불스가 뉴욕 닉스를 여유 있게 리드하는 상황에서 조던은 4쿼터를 맞아서 벤치에 앉아 있었다. 그는 이미 49득점을 기록한 터였다. 기자석에 앉은 스포츠 기자들을 돌아보며 그가 물었다.
"올해 정규리그 최고 득점이 몇 점이죠?"
누군가가 그의 질문에 큰소리로 대답해 주었다.
"칼 말론이 기록한 54점인데요."
조던은 코트로 다시 들어가 눈 깜짝할 사이에 연속으로 세 번이나 슛을 성공시키고 다시 벤치로 돌아와 앉으며 말했다.
"이제 55점이 최고 기록이죠?" [7]

ESPN의 댄 패트릭 기자와 1998년 챔피언 결정전 직후에 가졌던 인터뷰에서, 패트릭 유잉이 조던과 일대일 시합을 할 수도 있다고 하자 조던은 바로 그자리에서 도전을 받아들였다.
"불과 몇 분 전에, 세계 농구 역사상 가장 위대한 골을 성공시킨 친구가 단지 내 코를 납작하게 만들려고 또 경기를 하고 싶어하는군요."
패트릭 유잉

1991년 불스와 레이커스가 맞붙은 NBA챔피언 결정전 3차전에서 레이커스의 코치들이 자기 팀 선수들에게 특별 지시를 내렸다. 그것은 불스의 맨 마지막 공격에서 조던이 공을 만져보지도 못하게 철저히 묶어버리라는 것이었다. 레이커스의 보조 코치 빌 베르카는 이렇게 회상했다.
"경기가 시작됐고, 마이클이 공을 잡더니 코트 끝까지 돌파해 점수를 올려놓았습니다. 결과는 불스의 승리였고 남은 경기에서도 우리 팀을 상대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었죠. 마이클의 특징을 그대로 드러내주는 경기였어요."

불스와 네츠가 맞붙어서 네츠가 연승을 거두고 불스는 한동안 소강상태에 빠져있을 때였다. 두 팀의 경기가 있었던 어느 날 밤, 방송인 마이크 오코렌이 경기 시작전에 조던을 인터뷰하면서 오늘도 불스가 질 거라고 단언하듯 말했다. 신발 끈을 조여매고 있던 조던이 고개를 들고 말했다.
"뭐라고요?"
"오늘 밤 네츠가 이길 것 같다구요." 오코렌이 대답했다.
"아뇨, 그런 일은 없을 겁니다." 조던이 단호하게 말했다.
3쿼터가 끝났을 때 그는 35득점을 기록하고 있었다.
경기 종료 직전, 그는 승리에 쐐기를 박는 슛을 성공시킨 다음 코트 뒤쪽으로 나와 오코렌을 보며 고개를 흔들었다.

당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소속이었던 브라이언 쇼가 경기중에 조던을 상대로 점프슛을 성공시킨 후, 지나치다 싶게 떠벌리기 시작했다. 조던은 워리어스 팀의 감독 P.J. 카를시모에게 가서 말했다.
"브라이언 쇼에게 입 좀 다물라고 하십시오."
쇼의 수다는 여전했다. 조던은 다시 카를시모에게 말했다.
"경고해두겠소."
그러고는 조던은 연이어 12점을 휘몰아치듯 뽑아내서 경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코트 밖으로 걸어나오며 그가 카를시모에게 말했다.
"나를 건드리지 말랬죠?"

"어느 날, 마이클이 몸이 안 좋은 상태에서 경기를 강행했을 때, 나는 24점을 올리고 조던은 21점을 기록했어요. 다음날, 샘 스미스가 언론사와 인터뷰를 하면서 조던에 대해서 자신감에 찬 나의 말을 전했죠. 다음번에 불스와 경기를 갖게 되었을 때 마이클은 나를 상대로 무려 55점을 뽑아냈어요. 저는 그때 입을 함부로 놀리지 말아야 했던 거죠."
- 크레이그 일로(전 클리블랜드 선수)

"조던은 아무리 높이 평가해도 지나치지 않은 선수다. 사실, 그렇게 순수한 승부사를, 승리하는 것만이 유일한 목표인 승부사를 가졌던 스포츠는 아주 드물기 때문이다.그는 위협적이고, 두려움을 모르고, 승리에 대한 욕구로 가득 차 있으며, 그의 전설적인 경쟁심은 몇 세대가 지나도 다시 만나기 힘들 것이다."
- 팻 윌리엄스

1991년 불스는 LA 레이커스와 결승전을 갖기 위해 로스엔젤레스에 있었다. 버스 안에서 선수들은 세계적인 유명 인사를 누가 가장 많이 아는지 가벼운 농담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대화는 갈수록 활기를 띠었지만 마이클은 묵묵히 앉아 있었다. 누군가가 큰소리로 물었다.
"자넨 어때, 마이클? 유명한 사람 누구 알아?"
조던이 말했다.
"누구한테 전화해 줄까?"
"자넷 잭슨 어때?"
조던이 곧바로 전화를 걸어 말했다
"어이 자닛, 나 마이클이야, 전화 좀 부탁해."
그러자 누군가가 말했다
"에이. 뻥치지 말라구."
30분 후 전화벨이 울렸다. 자넷 잭슨이였다.
"마이클이 우리와 다르다는 걸 느꼈던 것이 바로 그때였죠."
- 존 샐리

"왜 다시 복귀해서 나를 괴롭히는지 모르겠다."
- 팻 라일리, 1차복귀후 조던이 닉스를 상대로 55득점을 올린 뒤에.

"시합중 내가 볼 수 있었건 것은 조던의 신발바닥뿐이었다."
- 마이클 홀튼(전 피닉스가드)

"웹스터 사전에 등록될 운동선수가 있다면 마이클 조던뿐이다."
그랜트 힐

"조던을 30점대로 막기 위해서는 그의 신경을 건드리지 말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신경을 건드린다면) 조던은 50득점을 올릴 것이다."
- 론 하퍼[8]

"하루는 마이클의 허리 통증이 심해서 버스를 타고 갈 수가 없을 지경이었어요. 하지만 그날 밤도 그는 40점을 득점했죠.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필 잭슨(전 시카고 불스 감독)

불스 팀 주치의 존 헤프런은 가끔 조던의 아버지 제임스 조던을 만났는데 그때마다 제임스 조던은 아들이 요즘 어떠냐고 묻곤 했다. 헤프런이 조던의 몸 상태가 좋지 않다고, 독감에 걸렸다고, 배탈이 났다고 말하면 제임스 조던은 "아, 그러면 마이클 녀석이 오늘밤 경기는 아주 잘 치르겠군요"라고 대꾸했다. 결정적인 순간에 조던의 육체가 그를 실망시키지 않았던 것은 그가 그런 식으로 몸을 단련시켜 왔기 때문입니다. 그의 육체는 포기하는 법을 알지 못했던 거죠.
- 린지(시카고 트리뷴)

1985년 NBA 최우수 신인왕에 뽑힌 조던은 노스 캐롤라이나 주립대학을 찾아가 로이 윌리엄스에게 이렇게 말했다.
"코치님께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로이가 "말해, 마이클"이라고 대답하자 마이클은 "아뇨, 코치님. 단 둘이서만요"라고 했다. 그들은 곧 외야석으로 나갔고 마이클이 물었다.
"코치님, 지금보다 나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난 살면서 마이클처럼 지독하게 연습한 선수는 보지 못했다.
- 데이비드 핼버스텀

내가 아는 선수들 중에 계약서에 '농구가 좋아서'를 조항으로 넣은 선수는 조던밖에 없다.[9]
- 팻 윌리엄스

"조던의 집중력에 대해 생각해 보라. 그는 항상 두세 명의 수비수들을 달고 뛰었다. 경기마다 두세 명을 한꺼번에 상대해야 한다면 어떤 기분일지 생각해 보라. 그는 밤마다 그런 싸움을 벌였다."
- 네이트 맥밀런(시애틀 슈퍼소닉스 감독)

"단지, 농구를 할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 마이클 조던, 은퇴를 알리는 신문 광고에서

"여러분의 질문에 대답하기 전에 먼 저 꼭하고 싶은 말이 있는데, 그건 오늘이 단지 나 '마이클 조던'을 위한 날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지금 세상에는 더 심각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으니까. 그런 세상에서 내가 할 일은 아침 9시부터 저녁 5시까지 일하는 사람들에게 잠시나마 즐거움을 주고 그들이 매일 겪게 되는 스트레스를 덜어주는 것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하기 위해 나는 내가 지닌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려고 노력해왔다.''
- 마이클 조던, 2차 은퇴 당시 기자회견에서

"나는 '그보다 더 잘 플레이할 선수'라면 그 누구도 떠올릴 수 없다."
빌 러셀

88-89 시즌 막바지, 언론에서 마이클 조던은 득점만 뛰어날 뿐, 어시스트와 리바운드가 약하다는 기사를 냈다. 그 다음 날 부터 조던은 연속 7경기 트리플 더블을 달성한 후, 한 경기 쉰 후에 3경기 연속 트리플 더블을 달성했다, 결과적으로 그 시즌 마이클 조던의 기록은 32.5득점, 8어시스트, 8리바운드였다.

수비수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다 했습니다. 그러나 조던이 더 잘했을 뿐입니다. 그게 조던이 최고인 이유입니다
덕 콜린스

Never Say Never, Because Limits, Like Fears, Are Often Just An Illusion.
절대 안 된다 라고 하지 마라. 한계란, 공포처럼 잠깐의 환상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 마이클 조던, 명예의 전당 입회 연설을 마무리하며

"I like to be like Mike."
- 미국의 게토레이드 광고

"열정도 능력이다. 열정이 없다면 성취도 없다. 도전을 사랑할 때 경기를 갈망하게 되고 경기를 갈망하면 연습이 즐거워진다."

이 사람(this man)에게 고마움을 전합니다. 내가 장담컨대, 이 사람이 없었다면 이 단상에 서있는 Hall of Famer 앨런 아이버슨도 없습니다. 그는 내게 비전을 줬습니다. 당신은 아이재아처럼 빨라지고 싶겠죠. 버드처럼 슛하고, 바클리처럼 리바운드 하고 싶을거에요. 매직의 패스와 샤크의 지배력까지 말이죠. 하지만 말이에요, 전 마이클 조던처럼 되고 싶었습니다.
처음 그와 맞붙었던 날을 기억합니다. 코트를 걸어가는데 조던을 봤어요. 제 인생에서 처음으로 사람이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어요. 말 그대로 그의 아우라를 봤습니다. 그에게서 빛이 나는 것 같았어요. 전 앉아서, "와 마이클 조던이다" 라고 하게 되더군요. 그를 봤습니다. 눈을 뗄수가 없더군요. 그의 신발도 봤습니다. "조던을 신었잖아!?" 그는 나의 마이클 조던이었습니다. 나의 우상, 나의 영웅. 어릴 때는 디트로이트의 배드보이즈가 그를 이긴 것이 너무나도 싫었죠.
앨런 아이버슨

"어느모로 보나 6회 우승 달성이 훨씬 어렵다."
- 마이클 조던, 2018-19 시즌 하든의 30경기 연속 30점 이상 득점, 웨스트브룩의 10경기 연속 트리플 더블을 칭찬하며.

''그만 두시고, 도움을 받으세요.''
맥도날드 마약근절 공익광고

공격은 관중을 얻지만, 수비는 승리를 얻는다.
마이클 조던

''도박은 끊을 수 있지만, 승부는 못끊겠어요."

[1] 조던은 이 표지로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에 삐져서 역시 쪼잔왕 그 후로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를 거부하고 있으며, 50세 생일기념 인터뷰도 거부했다. 다만, 50세 생일축하 표지를 싣는 것만은 관대하게 허락했다.

 

[2] 이 전에 '조던이 농구장에서 연습을 한다' 카더라 통신이 떠서 이미 5%가 올랐던 상태였다. 덜덜덜.

 

[3] 그런데 마이클 조던은 뉴욕의 부르클린 출생이다 지못미. 조던이 브루클린에서 태어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아기일때 노스 캐롤라이나 윌밍턴이란 소도시로 이사와 이곳에서 고등학교 때까지 살다가 같은 주의 채플 힐에 위치한 UNC로 진학했다. 사실상 태어나기만 다른 곳에서 태어났을 뿐 노스캐롤라이나 토박이. 괜히 2차복귀 당시 샬럿(노스캐롤라이나에 위치한 도시) 호네츠 복귀설이 돌고, 샬럿 밥캐츠 (이번 시즌부터 호네츠로 이름을 바꿈) 인수에 집착한게 아니다. 참고로 제임스와 들로리스 조던 부부는 아이들의 교육환경을 생각해서 번잡한 대도시에서보단 조용한 곳에서 키우길 원했기 때문에 이사한 것이었다..

 

[4] 유독 한국에서만 이 말이 버드가 비꼬았다는 설이 도는데, 당시 버드의 뉘앙스는 순수하게 조던에게 감탄하는 말투에 가까웠다. 버드가 비아냥의 달인인 건 맞지만, 그는 매직에게 패한 후 "내가 본 선수중 최고"라고 칭찬하는 등, 인정할 건 인정하는 성격이었다. 당시 버드의 인터뷰 발언 전문을 보면 "그 누구도 마이클이 오늘 우리에게 한 것처럼 하지는 못할 겁니다. 그는 오늘날 경기에서 가장 흥미진진하고, 대단한(awesome) 선수에요. 제 생각엔 그는 그냥 마이클 조던으로 변장한 신같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앞뒤 문맥을 봐도 비꼬는 거라고 보긴 힘들다. 원문은 http://www.nba.com/history/jordan63_moments.html에서 확인. 한국에선 야신이라고 한 발언 때문에 비꼬는거라 알려졌지만 원문을 보면 야신 드립과는 전혀 다르다.

 

[5] 이 글만 보고 루스가 조던한테 묻히는 선수라 생각할 수 있지만 루스 역시 메이저리그와 야구의 역사를 바꾸고 100년 넘게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야구 역사상 최고의 선수이다. 스티브 커는 2차 쓰리핏 당시의 조던의 동료였고, 따라서 그가 이런 발언을 한 것을 조던 > 루스를 진지하게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전 동료에 대한 경의를 표현한 정도로 볼 수 있다. 시카고 불스의 구단주 제리 라인스도르프도 조던의 첫번째 은퇴 당시 이러한 발언을 한 바 있다.

 

[6] 67.8% 보통 점프슛 비중이 많은 가드는 4할대 중후반이 효율적이라고 평가받는 경계선이다. 빅맨은 5할대이고, 6할대가 넘어가면 포지션 상관없이 제대로 삘받은 날이다.그런데 점퍼로만 저 정도 성공률은 정말 미친 효율성이다.

 

[7] 유명한 일화인데 아쉽지만 사실이 아니다. 당시 경기는 막판까지 엎치락 뒤치락하는 접전이었으며, 당연히 조던도 계속해서 코트위에 남아있었다. 본문처럼 여유있게 벤치에 앉았다가, 들어가서 기록 깨고 앉는 상황은 전혀 아니었다. 이 경기는 종료 직전에 자신에게 닉스 센터 패트릭 유잉이 더블 팀을 올 것을 간파한 조던이 골밑에서 완전 노마크로 있던 후보 센터 빌 웨닝턴에게 패스, 웨닝턴이 덩크를 꽂아넣음으로서 승부가 났고 최종 스코어는 불스 113: 닉스 111이었다. 영상은 http://www.youtube.com/watch?v=UBJGGlFQKZk

 

[8] 하퍼는 클리블랜드 시절 조던에게 "나를 상대로 50점을 넣어본 적이 없다"이라고 했다가 55점을 얻어맞았다.[9] 정확히는, "상기 계약서에 명시된 수 이상의 경기를 그냥 농구가 좋아서 돈을 더 받지 않고 뛰어줄 수도 있다."

출처: https://namu.wiki/w/%EB%A7%88%EC%9D%B4%ED%81%B4%20%EC%A1%B0%EB%8D%98/%EC%96%B4%EB%A1%9D

Contact me

so we can create creative projects together
메일링 명단에 추가해보세요
  • 페이스 북 사회 아이콘
  • 메오 사회 아이콘
  • 유튜브 사회 아이콘
  • 인스 타 그램 사회 아이콘

Copyright © Goalclub. All Rights Reserved. Proudly created with You.